요가교실 > 요가란?  
 
 
   
 
 
요가를 이해하려면 우리는 요가의 발상지인 인도를 이해하려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된다.
인더스 문명의 발상지인 인도는 지구촌에서 가장 높은 산맥(히말라야)를 북으로 하고 남으로는 넓은 대륙과 바다가 만나는 상응력이 높은 자연환경과 다양한 기후와 환경, 인종, 언어, 계급이 공존하는 나라다.
그래서 인도를 일컬어 천의 얼굴이라 하며 다양성의 천국이다.
결코 획일화된 단일성의 논리로는 설명할 수 없는 다양성은 온 세상의 모든 것을 수용해서 품고 있는 듯 하다.

그러나 그 다양성이 적용되지 않는 단 하나의 영역 즉 인도의 특성이 있다면 첫째가 바로 느림이다. 매사가 느긋하다. 서두르는 법이 없다. 이번 생에 모든 것을 다 해치우려는 우리의 눈에는 영겁을 두고 작은 꿈을 키워나가는 인도인은 느리게 보일 수밖에 없다. 중국이 만만디라면 인도는 억억디라 해야 할 것이다.
급변하는 시대에 사는 현대인의 눈에는 느리게 보일 수 밖에 없다.
그러나 인도인은 시간이라고 하는 한시적 조건 위에서 삶을 조건 지우면서도 단생관이 아닌 다생관으로 본다. 과거에 일어난 일은 반복되어 다시 돌아오며 시작도 끝도 없는 것이 시간이라고 여긴다.
기회는 무궁무진하다고 보며 흐르는 시간은 낭비가 아니고 결과적으로는 발전해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국민성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 자연환경과 역사적 배경의 소산이라고 여겨진다. 기원전 1500년 내지 1200년경 힌두쿠시산맥을 넘어서 침입해온 아리안족이 원주민인 드라비다족들을 지배하게 되어 오늘에 이르렀다.

광활한 대지위에서 자연의 악조건과 싸우며 살아온 원주민들은 이미 상당한 문명을 가지고 살았다는 흔적들이 금세기 초에야 밝혀졌다. 인더스강 유역의 하라파나 모헨조다로의 유적을 통해 아리안의 문화와는 완전히 성격이 다른 농경사회와 모계중심의 부족을 구성하고 있었던 것 같다.

원주민들은 이미 조수, 수목, 여신, 생식기 등의 신앙을 가지고 요가를 행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남성성기인 링가, 여성성기인 요니 숭배사상이 발견되었다. 산스크리트어를 가지고 침입해온 아리안족은 문화를 가지고 있었던 원주민들과 서로가 그것을 보존하면서 결합하여 인더스 문명을 발전시켰다. 이들의 정신문화는 베다 중심의 바라문교 사상을 탄생시키고 우파니샤드의 시대와 육파철학의 시대를 거쳐 B.C 200년 경의 흰두교를 탄생시키는 변화는 원주민들의 사상적 승리이며 요가의 승리다. 오늘날 힌드교에서 중시되는 시바신 숭상, 여신숭배, 식물숭배, 남근숭배, 정신집중을 행하는 요가수행은 인더스 문명에서 그 원형을 찾을 수 있으며 아리안의 풍습에는 없는 것들이다.

 
 

전문화되고 분업화된 다양한 삶의 조건 속에서 살아가는 문화적, 교육적, 사회적, 직업적 치우침(쏠림, 중독)을 해소하기 위해서 일상조건의 역조건을 부여하고 편동성을 전환시켜 생명력(균형성 조화성 민첩성, 저항력)을 높이고 회복시킨다.
 
과거 사람의 축적으로 인한 성향, 개성, 지식. 관념들은 편협되고 자기중심적 사고이므로 부분성보다는 전체성, 이기적이기 보다는 이전성(利全性)이 되도록 의식을 확장시키고, 전체성을 열어가는 지혜를 통해 편안해진다.
 
자연성에 대한 바른 이해를 통해 피동되지 않는 무심과 고요함으로 편견이나 집착이 없이 있는 그대로 사실 그대로 통찰함으로서 매사에 순응하며 감사하는 순수한 기쁨과 만족으로 행복을 맛보는 참사람이 되는 것이다.
 
 
사람은 누구나 건강하고 아름답고 행복하게 편안한 생활을 하고 싶어 한다.
이런 소망을 이루기 위해 각 나라마다 그 문화권에 따라 사회적 변동과 함께 다양한 학문과 문화와 함께 수행법들이 발달되어 왔다. 요가는 이러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인간으로서 가장 이성적인 생활을 할 수 있는 마음에 대한 철학과 그 생활의 방향과 내용을 실행할 수 있는 몸과 마음을 기르는 방법과 올바르게 사용하는 방법을 가르치고 있다.

특히 요가 행법의 특징은 자기 스스로 남에게 의존하지 않고 이렇게 하면 이렇게 된다는 인과(因果)가 분명한 체험에 의한 사실성에 입각해서 기본적인 초보과정에서부터 오묘한 비법에 이르기까지 원칙과 과정을 단계적으로 구체적으로 명시하고 있다는 것이다.
요가는 요행이나 기적이나 신통력을 바라지 않는다. 특별한 것이 아니라 누구에게나 해당된 유익한 보편성을 가지고 있다. 특히 일부종교인들은 요가를 특정종교와 연결시켜 오해하고 있는 경우가 있는데 요가는 그 발상지가 인도라고 해서 힌두교도나 불교도의 것이 아니다. 상대성의 원리를 발견한 아인슈타인이 유태인이라고 해서 상대성의 원리가 유태교의 것이겠는가.

그럴수는 없는 것이다.

요가는 생명과학이기 때문에 누구나 실천하는 사람의 것이다. 요가 그 자체는 초종파적이며 무도덕적이다. 왜냐하면 도둑놈이 하면 효과가 없고 선량한 사람이 하면 효과가 좋고 회교도가 하면 효과가 없고 기독교도가 하면 효과가 매우 좋고 그런 것이 아니라 문제는 얼마나 진실하고 꾸준히 실행해 가느냐가 문제다. 그래서 요가의 열매는 아무나 얻는 것이 아니라 수행자의 몫이다 누가 그냥 주는 것이 아니라 철저하게 작동되는 진리가 있다면 바로 인과법이다.

 
 
일반
 
요가자세